E-way 교육 – 가을에 시니어가 되는 학생들이 미리 준비할 것들

     일 년 넘게 온라인으로 수업을 하던 각급 학교 학생들이 몇 주일 전에 뒤늦게 나마 대면 수업에 복귀했다. 여름 방학을 얼마 남기지 않은 시점이고 대부분 삼분의 일 정도의 일정으로 대면 수업을 하는 지라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정상화를 향한 첫 걸음을 띄게 되어 반갑기 그지 없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며칠 전 시애틀 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우리 워싱턴 주의 학교들이 교육구에 따라 대면 수업의 일수가 들쭉날쭉하다는 소식이다. 고등 학교의 경우, 레이크 워싱턴 교육구의 고교생들은 일주일에 20.6 시간 수업을 해 가장 많이 수업을 하는 반면, 쇼어라인과 스포케인의 경우는 약 15-17 시간 정도로 중간층을 이루고, 벨뷰와 시애틀, 페더럴 웨이의 고등 학교들은 단지 8-9 시간만 수업을 하러 학교에 간다고 한다.

     이렇듯, 각 주에 따라 수업 시간이 다르고, 각 교육구에 따라 수업을 하는 시간도 다르지만, 전국적으로 일정하게 다가 오는 것은 대학 입시 일정이다. 이제 곧 봄 학기가 끝나고 여름 방학에 들어 가면 현재의 고교 주니어들은 사정없이 다가 오는 시니어 때 닥치게 될 대학 입학 원서 제출에 대한 생각으로 머리가 지끈 지끈 아파 올 것이다.

     때맞춰, 여름이 지나면 대입 원서 제출을 앞 둔 고교 시니어들이 해야할 일들을 주제로 시리즈를 시작한다. 다음 몇 주 동안에 걸쳐 올 가을에 고교 시니어가 되는 학생들이 해야할 일들의 리스트를 소개하고 되도록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니 미리 미리 참조하고 대비하시기 바란다. 오늘은 앞으로의 일정들에 대한 큰 그림을 보여 드린다.

     첫째, 가장 시급한 일은 조기 전형으로 원서를 제출할 학생들의 경우, 지원할 학교의 리스트를 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정한 경우도 있겠지만, 필자의 경험으로는 아마 아직도 망설이는 경우가 반 이상은 될 것으로 짐작한다. 이 경우, 별로 시간이 없다. 아주 소수이기는 하지만, 조지아 텍이나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 같은 몇몇 학교들은 조기 전형 원서를 10월 중순에 마감하며, 대부분의 다른 명문 학교들은 11월 1일부터 15일 사이에 원서 접수를 마감하기 때문이다.

     우리 지역의 유덥 이외의 학교들을 선택할 경우, 학교들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많기에 시간과 노력을 들인 깊고 넓은 탐색이 필요하다. 학교가 위치한 지역의 주변 환경, 날씨, 집과의 거리, 희망 전공을 제공하는 지의 여부, 교수와 학생의 비율, 교수가 가르치는 수업의 비중, 과외 활동의 기회, 기숙사와 음식, 재학중 인턴십의 기회, 졸업 후 취직 가능성 등등 따져 볼 일들이 많다. 특히 올 해와 같은 경우에는 대면 수업을 하는지 온라인 수업을 하는 지의 여부 등도 궁금할 터인데, 학교의 웹 사이트를 방문하면 거의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고, 혹시 주변에 해당 학교 출신이나 재학생이 있다면 직접 물어 보고, 해결되지 않는 사항에 관해서는 해당 대학의 입학처에 문의하면 될 것이다. 모두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 팬데믹의 시기에 재정 보조의 문제는 특히 중요하니 각 학교 재정 보조 사무실의 (Financial Aids Office) 웹 사이트를 면밀히 살펴 보기 바란다. 각 가정의 경제적 상황을 고려해 학교를 선택하면, 상당히 저렴한 학비로 훌륭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많으니 명심할 일이다.

     다음에는 해당 대학이 사용하는 조기 전형 모집 방식이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 미국 대학의 조기 전형에는 얼리 디시전 (Early Decision, ED), 얼리 액션 (Early Action, EA), 제한적 얼리 액션 (Restricted Early Action, REA) 등의 세가지 다른 방식이 있다. 간단히 설명하면, ED는 한 학교에만 지원할 수 있으며, 합격될 경우 꼭 등록을 해야 하는데, 컬럼비아, 유펜, 좐스 홉킨스와 듀크등 대부분의 명문 사립 대학들이 사용한다. EA는 원하는 만큼의 대학에 지원 가능하며, 합격해도 반드시 등록할 의무는 없고, MIT나 칼텍 등이 사용한다. REA는 한 학교만 지원 가능하지만, 합격 시 꼭 동 대학에 등록할 필요는 없으며, 하버드, 예일 , 스탠포드 등의 소수의 최고 명문 학교들이 사용한다 (프린스턴의 경우 올 해부터는 이 방식을 사용하지 않음을 유의하시기 바람).

     정시 전형의 경우는 보통 1월 초 주변에 원서 접수를 마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는 하지만, 의외로 많은 주립 대학들이 그 이전에 원서 접수를 마감한다. 조기 전형이 11월 초, 중순에 몰려 있고, 그 이주 후에는 우리 지역의 대부분의 학생들이 지원하는 유덥의 마감일이  11월 15일에 있고, 또 다시 이주 후에는 우리 한인 가정들이 선호하는 대학들인 버클리나 UCLA가 속한 캘리포니아 대학들이 원서를 마감하니 정신 차릴 겨를이 별로 없다. 또 이주가 지나면 12월 중순 경에 대부분의 조기 전형 대학들이 합격자 발표를 하니, 합격한 경우야 별 걱정이 없지만, 불합격의 경우는 상한 마음 추스리랴 연초의 정시 전형 원서 준비하랴 그야말로 정신이 없을 지경이 된다.

     이렇듯, 앞으로 올 대학 입시의 스케줄에 대한 큰 그림을 갖고 있지 않으면, 이 바쁜 광풍의 소용돌이에서 헤어 나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지원자 자신들도 정신을 바짝 차리고 준비해야 함은 물론이지만, 이들이 아직은 어린 청소년들임을 고려할 때, 부모님들이 옆에서 좀 챙겨 주실 필요가 있다. 물론 이 상황에서 지난친 간섭과 매몰찬 지적은 가능한 피하고 필요시에는,  교회 중고등부 목사님이나 전문 카운슬러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을 터이다. 올 해에는 이 중요한 시기에 부모와 자녀가 합심해 기도하는 마음으로 원서를 준비하면 좋을 것이다.


글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