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준비를 위한 잘못된 조언들

올 해 조기 전형으로 동부의 명문대에 합격한 자녀를 둔 부모님께서 필자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두 분과 아들의 얼굴에 참을 수없는 웃음을 가득 담고, 그 동안의 도움에 감사드린다는 치하의 말씀을 하셨다. 필자로서는 연중 가장 가슴 조리는 반면 큰 기쁨을 나누는 시기이다. 거기에 더해 거의 학자금 전액을 받게 되었다는 소식에 같이 두손을 맞잡고 거의 눈물이 날 정도로 함께 기쁨을 나눴다. 이 가정이 그리 경제적으로 넉넉치 않은 가정이어서 등록금 걱정이 컷는데 “정말 이건 하나님이 도우신 거예요”라고 고백하는 아버님을 보며 정말 가슴이 기분 좋게 먹먹했다. 

     유펜과 프랭클린 앤 마샬 대학의 입학 처장을 역임한 세라 하버슨이 밝힌 “대입 준비에 관한 7가지 최악의 조언들”을 여기 두주에 걸쳐 필자의 첨언과 함께 소개하니 읽어 보시고 자녀들에게 조언하시기 바란다. 필자도 현장에서 만난 학생과 부모님들이 다음과 같은 잘못된 정보에 현혹됨을 자주 보아왔으므로 꼭 기억해 두시기를 부탁드린다:

     1. “대학들은 전반적으로 모든 일에 뛰어난 팔색조 학생을 요구하기에 할 수 있는 모든 클럽이나 과외 활동에 참여하라.” 대학은 학생 개개인이 팔방미인이기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학년 전체로 보아 이런 저런 재주가 있는 다양한 구성원이 모여 하나가 된 클래스(학번)을 만들기 원한다는 이야기이다. 즉, 곱게 자란 수줍음를 타는 아이, 수학이 뛰어난 너드 학생, 오보에에 특기가 있는 음악가, 게토에서 자랐지만 리더쉽이 있는 흑인 아이, 미식 축구의 런닝백, 과학 경시 대회 우승자 등등이 모인 학교에서 서로 다른 재능의 학생들이 서로 돕고 경쟁하며 4년간 시간을 보내노라면, 대학을 졸업하고 진출할 실제 사회와 유사한 환경 속에서 미래를 위해 준비하며 많은 서로 다른 장점들을 서로 배울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지적은 몇년전 레이크 사이드 고등 학교를 방문해 고교 졸업반 학생들과 필자를 포함한 부모님들이 모인 자리에서, 당시 듀크 대학의 입학 처장이 밝힌 이야기와 동일한 지적이다. 대학이 가장 먼저 찾는 학생들은 여러 가지면에서 특별한 지원자라기 보다는 한, 두가지의 방면에 탁월하게 뛰어난 학생들 (angular students)라고 한다.

     하버슨의 조언을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대학이 원하는 지원자는 자신이 선택한 어떤 방면의 활동에서, 그것이 운동이든, 클럽 활동이든, 아니면 예술 분야이든, 그 활동의 영역에서  “영향력 (impact)”을 미치는 학생이다. 다시말해, 지원자가 속한 분야에서 변화를 만들어 내는 것이 가장 대학의 사정관들이 눈여겨 보는 점이라는 사실이다. 예를 들어,  파트 타임으로 동네의 수퍼 마켓에서 일을 한다고 치자. 여기에서 번 돈으로 형편이 좋지 않은 가계에 조금이라도 보탬을 드렸다면, 이것이 결코 전국 과학 경연 대회에서 우승을 한 업적보다 뒤지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둘째로, “우리는 대학의 엄청난  학비를 감당할 없어라고 단언하는 것이 결코 사실이 아닐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이다.  사실 많은 명문 사립 대학들의 스티커 프라이스 (각 학교의 이름과 Tuition and fee를 구글 서치하시면 알 수 있는 액수)는 거의 7만불이 넘는다. 다시 말하자면, 일년에 대학에서 공부하는데 드는 총 비용이 7만불을 넘는 학교가 많다는 것이다.   이런 학교에서 재정 보조를 받지 못한다면, 당연히 학비를 내고 수학할 수 있는 학생은 아주 극소수일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예상하는 것보다 이러한 명문 사립 대학들은, 위의 학생의 경우에서 본 것처럼, 상당히 많은 액수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특히 알아두어야 할 것은 이 학교들의 장학금은 공부나 특기 장학금이 아니라 경제 사정에만 근거한 보조금(financial aids)이라는 사실이다. 2년여 전부터는 대학에 지원하기 이전이라도 해당 대학에서 현재 지원자의 경제 사정에 근거해 어느 정도의 재정 보조를 받을 수 있는 지를 미리 알 수 있는 편리한 장치(Net Price Calculator)가 교육부에서 정한 의무 사항으로 각 대학이 운용하고 있다. 학교에 합격한 후에는 각 대학으로부터 재정 보조에 관한 팩키지를 받게 되지만, 그 이전에도Net Price Calculator에 들어가 그리 길지 않은 질문에 대답을 입력하면 상당히 정확한 재정 보조의 내역을 미리 받아 볼 수 있다. 이것을 사용하해 자신의 성적을 입력하면, 성적에 따른 장학금 (Merit scholarship)을 얼마나 지급하는 지도 알려 준다.

    세번째 조언은 “SAT나 ACT를 연습으로라도 봐라. 원하는 점수가 나올 때까지 몇번이라도 봐도 전혀 상관없다”고 말하는 것이다. 이 두 시험 중의 어느 하나만 정식으로 보고 그 점수를 지원하는 대학에 보내면 되는데, 미국의 거의 모든 대학은 두 시험 중의 하나를 차별하거나 선호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이 두 시험의 실제 시험이 아닌 연습 시험을 본 뒤 두 점수를 비교하고 자신에게 더 잘 맞는 시험의 실제 시험을 보면 된다. 보통 11학년의 봄 정도에 한, 두번을 보고, 만족할 만한 점수가 나오지 않으면, 12학년 가을까지도 기회가 있으니 (UW의 경우는 12학년 12월 시험까지 받아주고, 많은 사립 명문들의 경우 1월 시험도 받아 줌) 틈틈히 열심히 공부해 시험을 치르면 된다. 많은 대학들이 각 분야별 최고 점수를 합산해 사용하는 Super Score 제도를 사용하지만, 세번 이상 볼 경우 점수의 상승폭이 그리 크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있으니 주의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