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금이 없는 대학 2

지난주부터  천정부지로 치솟는 대학 등록금을 걱정하시는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을 위해, 등록금이 없는 대학들을 소개하는 시리즈를 시작했다. 자료 수집을 위해 사년 에 쓴 필자 자신의 칼럼을 읽다보니 상전벽해라는 고사성어가 이럴때 적용되는 것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잠깐 소개하면, “3년전인 2009-10 학년도에는 미 전국에서 58개 대학만이 1년 총 학비가 $50,000을 넘었는데, 그 다음해에는 그 숫자가 100 학교, 작년에는 123개 대학이, 올 해는 $60,000이 넘는 대학도 다수가 될 것이라는 통계를 대학 연감이 발표했다. 4년을 마치고 졸업하려면, 20만불이 훌쩍 넘는 비용이 든다는 계산이다. 경제가 활황이던 때에도 그랬지만, 특히 요즘같이 경기가 좋지 않은 때에는 5,6만불씩이나 되는 학비가 여간 부담이 되는 것이 아니다.” 아직도 피부에 와닿은 경기가 그리 봄바람과 같은 것은 아니어서 그런지, 요즘 이름깨나 난 명문 사립 대학들의 1년 비용이 보통 7만불을 넘나드니 몇년간 정말 학비는 하늘이 높은 줄 모르고 오르는 듯하다.

그래서, 우리 한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학비 부담이 거의 없는 명문 대학들을 선별하여 비교적 자세히 소개하는 시리즈를 진행하기로 방향을 바꾸고, 이번호에는 아주 독특한 2년제 리버럴 아츠 칼리지인 Deep Springs College를 먼저 살펴 본다.

뉴욕 타임즈 신문이 “세계에서 가장 입학하기 까다롭고, 가장 혁신적인 학교중의 하나 ( … one of the most selective and innovative colleges in the world)”라고 극찬한 학교가 바로 오늘 소개하는 Deep Springs College이다. 이 대학은 캘리포니아 주와 네바다 주 경계의 황량한 사막 한 가운데 있어 가장 가까운 동네가 40마일이나 떨어져 있는 오지의 목장과 농장에 위치해 있다. 이 대학은 1917년 당시 광산 사업과 금융 사업등으로 큰 재산을 모은 부자이며 광산용 발전기의 파이오니어로 불리우는 루시엔 넌에 의해 설립되었다. “사막은 깊은 개성과 독특한 소리를 지녔다. 유사 이래 위대한 지도자들은 사막을 찾았고 그것의 소리를 들었다…’당신은 왜 이 광야에 왔는가?’ 전통적인 학문을 하기 위해서도, 농장 생활을 즐기기 위해서도, 돈을 벌기 위한 상업적 직업적인 기술을 배우기 위해서도 아니리라. 당신은 봉사의 인생을 준비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설립자는 이 대학의 위치와 목적에 대해 설파한 바 있다. 이에 걸맞게, 이 대학에 입학한 전 학생들은 등록금과 숙식비를 전부 장학금으로 지급받는 대신, 학문, 육체 노동, 자치의 세가지 요소를 병행해 실천한다. 즉, 학생으로서 최고 수준의 학문을 공부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신들이 숙식과 생활을 하는데 필요한 것들을 육체 노동을 통해 직접 해결하며 (예를 들어, 가축을 키우고 사료를 생산하며, 도축하고 우유를 짜는 등), 자신들의 공동체를 학교 행정 담당자들과 연합하여 자치적으로 운영한다.

이 대학은 2년제 대학으로, 졸업하는 학생들에게 준학사 학위를 수여하므로, 지금까지 배출한 1,100여명의 졸업생들 중 대부분은 하버드, 시카고, 브라운, 예일, 콜럼비아, 옥스포드, 버클리, 코넬과 스탠포드 대학 등의 명문 4년제 대학으로 편입을 하고, 전체의 절반 가량은 의대, 법대, 여타 대학원에 진학해 최종 학력이 박사 학위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니, 비록 이년제 대학이지만, 이 대학 교육의 질을 알만도 하고 최고 명문대 예비 대학으로 불러도 손색이 없다고 하겠다.

이 대학의 학생들은 인문, 사회, 자연 과학 제분야의 다양한 주제들을 어느 한 분야에 치우치지 않고 섭렵할 수 있도록 어떤 특정 전공을 택하지 않도록 되어 있고, 작문과 대중 연설, 여름 학기 세미나만이 필수 과목으로 정해져 있다.

이 대학은 전체 학생수가 28명으로 남학생만을 선발한다 (2011년부터 여학생을 선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 일년에 14명을 선발하는데, 보통 180명에서 250여명의 학생이 지원하므로 대략 합격율이 5%에서 7%를 오르내리니 합격율만으로는 최저 합격율을 자랑하는 스탠포드나 하버드와 견주어도 떨어지지 않는다.  이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서는 두단계를 거쳐야 하는데, 첫째는 11월 7일까지 고교 성적 증명서, 다수의 에세이를 SAT나 ACT 성적과 함께 제출해야 한다. 이 단계를 통과하면, 12월초에 통보를 받는데, 다음 단계는 복수의 추천서와 추가 에세이를 작성해 1월 중순까지 제출한 뒤 학교를 방문해 3~4일간 머물며 인터뷰를 받아야 한다. 이 학교에 지원하는 학생들의 SAT 평균 성적은 독해와 수학이 각각 700점 내외로 대단히 높은 편은 아니고 이 시험 성적에 대한 비중도 그리 크지 않다. 이 대학 입학 담당자들에 의하면, 이 대학은 사정에서 에세이와 인터뷰에 가장 중점이 주어진다고 한다.

이 대학은 외국인 유학생에게도 문호를 개방해 약 20%를 점하는데,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유학생의 경우 TOEFL 등의 시험을 치르고 점수를 제출해야 한다. 타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들의 편입도 허용하는데, 이 경우에는 고교와 대학의 성적을 같이 제출해야 한다. 단지 타 대학을 졸업했거나 25세 이상인 학생은 입학 자격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