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의 무등을 탄 난쟁이

추수 감사절 휴가가 끝난 월요일에 서로 친한 친구 사이인 어머님 분이 자녀들의 공부 문제를 상담하시러 사무실에 함께 들르셨다. 공통적인 화제는 가정들의 작은 녀석들은 모든 면에서 기대 이상인데 녀석들은 기대에 조금 모자라 걱정스럽다는 이야기였다. 그럴까를 같이 생각하다 보니, 잠정적인 결론은 작은 아이들은 거인의 어깨에 무등탄 난장이처럼 자연스레 거인 ( 아이) 함께 여러가지를 힘들이지 않고 경험하기에 일견 앞서가는 것처럼 보일 있다는 것이었다. 물론, 아이들이 커서 겪고 있는 현재 상황은 작은 아이들이 겪고 있는 상황보다 훨씬 어려운 상황이기에 아이들이 떨어져 보일 있다는 것도 고려 상황이다. 대화 끝에 역시 머리가 커진 아이들 공부를 시키려면 동기 부여가  시발점이라는 이야기에 방점이 찍혔다.

     부모님들과의 대화를 마친 , 어메리카노 커피 잔을 홀짝거리자니, 지난 휴일에 부모를 보러 왔던 아들 녀석과 지낸 시간이 생각난다.  감사절에 시애틀을 방문했던 아들 녀석이 동부의 학교로 돌아가는 것을 바래다 주려 시택 공항엘 갔었다. 조금이라도 아이와 같이 있으려는 아내는 보통 때 같으면 조금이라도 지출을 아끼려 공항 파킹에 돈을 낭비(?)하지 않으려 했겠지만, 한 삼십분 파킹 요금을 지불하더라도  기어이 비행기를 타러 들어가는 것까지 보고 싶어하는 눈치였다. 모른채 하고 아이들을 해당 항공사인 알레스카 표지판 아래의 갓길에 잠시 차를 세우고 내려 주었다. 이젠 미국 온지 꽤 되어서인지 자연스레 미국식으로 아들 녀석과 포옹을 하곤 어깨를 한 번 툭 쳐주며 작별 인사를 하노라니, 어느새  애비보다도 한 뼘쯤 더 커버린 아이의 체형과 제법 단단한 근육이 낮설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대견한 기분이 들었다. 휴대 전화로 사진 몇 커트를 사람을 바꿔 찍은 후 출입구로 들어가는 아이를 몇 번씩이나 안아준 아내는 뭐가 그리도 걱정이 되는 지 이제 되었다고 손을 휘휘 젓는 아들 녀석을 아랑곳하지 않고 뒤 따라 들어 가며 옷 매무새를 고쳐준다.

     아직은 연휴가 하루 더 남은 토요일이어서 인지, 차들이 그리 많지 않음에도  안내 방송은  계속 “시택 공항에는 출영객들이 자동차를 파킹하는 것이 금지 되어 있다”고 협박을 해 댄다. 기가 죽어 한 바퀴 돌아서 다시 올까하다가, 아내가 나올 때 까지 잠시 정차한 상태로 차 속에서 기다리기로 했다. 차 속에 않아 혹시 파킹 단속을 하는 경찰관 아저씨가 오는 지를 백미러로 힐끔거리고 있노라니, 계속해서 도착하는 차에서 내린 출영객들이 자녀들을, 친구를 , 부모님을, 연인을 보내며 작별 인사를 하는 장면들이 들어 온다. 대학생으로 보이는 작은 키의 딸 아이를 배웅 나온 한 어머니가 딸과 몇 번이나 포옹에 포옹을 거듭한 뒤 겨우 아이를 보낸다. 아이도 들어가다가 말곤 몇번이나 뒤를 돌아 보며 손을 흔들어 사랑을 전한다. 왠지 검은 머리와 동양계의 얼굴을 한 딸 이 아이가 마음씨 좋아 보이는 미국 아줌마의 입양된 딸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만약 그렇다면, 이 아이는 참 운이 좋은 녀석이구나하는 뜬금없는 상상을 하는 중에, 그 차가 떠난 자리에 다른 차가 도착해 멈춘다. 이번엔 아들 녀석을 바래다 주러 나온 뚱뚱하고 아랫배가 불룩 나오신 아빠가 불편함을 부릅쓰고 차에서 내린다. 곱상하고 아빠와는 달리 날렵하게 생긴 이 아들 녀석 뭔가 오는 길에 다투기라도 했는 지, 간단히 아빠에게 포옹을 해 주곤 총총 걸음으로 공항 청사로 들어 간다. 멀어지는 아이를 보며, 이 아빠 목을 빼고 아이의 모습을 놓치지 않으려는 듯, 까치발을 하신다. 참 자식이 뭔지!!!

     백 미러에 눈을 고정하고 있느라 기척을 못 느꼈는데, 아내가 어느새 돌아와 유리창을 똑똑 두들긴다. 문을 열어 주고는 시동을 걸며 “아이구, 그렇게 애들하고 같이 있고 싶어, 조금이라도 더 같이 있으니 좋으셨나?” 묻는다. 아내가 대답을 하기도 전에 “이제 당분간 또 우리만 있으니 얼마나 좋아, 편하고 자유롭고…” 위로성 멘트를 날리는 것을 잊지 않는다. 하지만, 아내는 섭섭함이 잔뜩 묻어있는 목소리로 “아니 이 녀석들이 글쎄 내가 같이 가는 걸 좋아하지 않는 눈치지 뭐예요. 자꾸 들어가라고 얼마나 성화인지.”  이제는 다 커버려 우리의 도움이 그리 크게 필요하지 않는 아이들이 좀 서운한 모양이다. “아니, 당신 빨리 들어가 쉬라고 아이들이 그러는 거지. 그렇지 않아도 실험실 일이 바빠 피곤하니 그러는 거지”

     금방 기분이 풀어진 아내와 집으로 돌아 오는 차 속에서 아이들의 어린 시절에 있었던 기억남는 일들을 하나씩 꺼내 닦으며, 상상으로 기름을 치는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생각나, 당신?, 그 왜 큰 애가 초등 학교 삼학년 때인가 추수 감사절 다음주에 학교에 갔을 때, 선생님이 모두들 칠면조 맛있게 먹었니하니까, 딸 아이가 우리는 던지니스 크랩을 먹었다고 자랑했었던 이야기 말이야. 그랬더니 아이들이 배꼽을 잡고 웃어서 무안해 했었다는 사건”… 나도 에피소드 한가지를 꺼내 든다. “큰 아이가 작은 애 어릴 때, 자주 업어 주고, 살갑게 챙겨 주곤 하던 것 생각나?  작은 애 친구들이 좀 괴롭힌 걸 듣더니, 그 남자애들을 제 누나가 무섭게 혼 냈었잖아” 거인의 무등을 탄 난쟁이처럼 누나 덕을 많이 보며 쉽게 자랐지. 그런데 이제는 누나 짐을 자기가 다 들어 주고 위하는 걸 보면, 참 대견하지?” 그렇다. 아이들의 몸과 마음은 점점 커가며 자신들의 삶에 대한 동기를 하나 하나 차곡 차곡 만들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