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투자는 위험하다는데…?


투자를 할 때 제일 먼저 기억해야 할 내용은 투자 수익과 투자 위험의 관계입니다. 높은 수익은 그건 그만큼 위험이 높다는 얘기입니다. 반대로 위험도가 낮다면 수익도 낮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은행예금을 예로 들어 보지요. 은행에 맡긴 돈은 은행이 파산하더라도 연방예금공사에서 25만달러까지 원금을 보장해줍니다. 그러니까 원금 보전이란 측면에서 볼 때 아주 안전한 투자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은행 예금 이자가 현재 얼마입니까? 1% 안팎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안전성 측면에선 아주 좋지만 수익률을 보면 아주 실망하게 되는 그런 수준입니다.

그래서 투자 수익률을 높이고 싶다면  주식투자를 꺼려해서는 안됩니다. 현재로서는 그보다 더 수익률이 높은 투자수단은 없으니까요. 과거 실적을 바탕으로 본다면 연 10% 정도가 가능합니다. 채권이나 부동산 투자 수익률이 6% 수준이라는 걸 감안하면 주식의 수익률이 월등한 셈이지요. 많은 재정 상담가들이 주식이 우리 투자 포트폴리오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고  권하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입니다.

물론 주식투자는 수익률이 높은 만큼 위험부담도 그만큼 더 큽니다. 따라서 사람에 따라서는 주식투자를 기피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주식투자를 위험하다고 말씀하는 분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주식투자로 큰 손해를 봤던 경험을 가진 분들입니다.  이런 분들은 투자가 아니라 도박처럼 주식을 사고 팔았던 것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주식투자를 할 때는 절대로 판돈을 걸고 도박하듯이 해서는 안됩니다. 그렇게 주식투자에 접근한다면 결과는 단연코 백전백패입니다. . 

다시 말씀드리지만 위험 부담도 낮고 수익은 최고인 투자는 없습니다. 그런 투자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뿔 달린 토끼나 털이 숭숭 난 거북이를 찾는게 더 쉬울 지 모릅니다. 만에 하나 그런 투자처가 있다 하더라도 그런 투자가 존재할 수 있는 시간은 찰라에 불과합니다.  

왜 그럴까요? 투자에도 수요와 공급의 원칙, 즉 원하는 사람이 많으면 값이 올라가고 찾는 사람이 적어지면 값이 떨어진다는 원칙이 적용되기 때문입니다. 높은 수익도 보장해 주고 위험 부담도 낮은 투자가 있다면 그런 투자를 마다할 사람이 이 세상에 있겠습니까? 당장 거기다 투자를 하겠다고 벌떼처럼 사람들이 몰려들 것이 분명합니다.

이렇게 되면 그 물건을 파는 측에선 어떻게 할까요. 사람들이 꼬리잡이를 하면서 몰려드는데 원래 생각했던 값에 팔 리는 없습니다. 당장 값을 올려 부르기 시작할게 분명합니다. 값이 오른다는 것은 바꿔 말하면 수익률이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렇게 되면 그 투자는 더 이상 “고수익, 저위험” 투자가 아니라 “저수익, 저위험” 투자로 바뀌고 맙니다.

반대로 위험 부담은 적은데 수익률이 낮은 투자처를 파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사람들을 끌어 오려면 값을 내려주는 수 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원래보다 낮은 값에 투자를 할 수 있으니까 결과적으로 수익률이 올라가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투자를 하겠다는 사람들이 나오게 됩니다. 

다시 정리해 본다면 주식을 도박처럼 할 때 주식이 위험한 것이지 자신이 감내할 수 있는 위험 수준에 걸맞게  투자를 한다면 주식은 절대 위험하지 않습니다. 다만 돈을 많이 벌고 싶다면 그만큼 더 높은 위험을 감수해야 하고 위험을 낮추고 싶다면 적은 수익에도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 그것만 기억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