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 랭킹 사용 설명서

     지난주 올 9월에 고교 시니어가 된 아들 녀석을 데리고
한 아버지가 필자의 사무실을 찾으셨다. 이제 12학년이 되었으니 지원할
대학의 리스트를 정하시기 위해 조언을 구하셨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대학의 랭킹에 대한 이야기가 화제에 올랐다.

“아니, 왜 유덥이 요즘 이렇게 랭킹이 자꾸 떨어지는 거지요?” 우리 워싱턴
지역 주민들의 자존심인 유덥의 랭킹이 최근에 떨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기에 여러가지 관점에서 그 이유에 대해 제법 긴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아버님이 말씀하신대로, 미국 대학 랭킹 매기기로 가장 널리 알려진
US News& World Report라는 잡지가 지난 9월 선정해 발표한 올 해의 우수
대학 랭킹에서
, 유덥이 2년 전의  48위에서  올 해56위로 추락해 이 대학에의
진학을 염두에 둔 서북미 한인 동포들께서 좀 실망하셨을 수도 있다
.

그러나
, 조금 더 자세히 랭킹의 본질에 대해 알고 나면, 이 랭킹에 아주 큰
의미를 둘 필요가 없음을 알 수 있다
. 왜냐하면, 매년 많은 기관들이 미국내
또는 전세계의 대학들을 대상으로 순위를 정해 발표하는데
, 각 기관이
사용하는 기준이 달라 각 대학의 순위가 현격히 다른 경우가 많고
, 그에
따라 랭킹이 들쭉날쭉하기 때문이다
. 이러한 이유로, 학부모님들께서,
랭킹에 연연해 하실 필요는 없고 단지 자녀가 지원할 대학을 선정할 때,
참고 자료 정도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 어떤 기준으로 이 랭킹이 만들어졌는지, 그 기준들이 우리 아이에게
가장 적당한
  대학을 선정할 때 필요한 것인지 등을 자세히 살피셔서
사용하면 충분히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

     먼저, 위에 언급한 US News& World Report가 사용하는 기준을 살펴
보고
, 다른 기관들이 정해 매년 발표하는 다른 랭킹들과 비교해 보면,
대학 랭킹이 그저 참조할 만한 어떤 기준이지 만고불변의 진리가 아님을
쉽게 알 수 있다
.

US News가 발표하는 랭킹을 정할 때 사용하는 기준은 다음과 같다
Undergraduate academic reputation, 22.5 percent; Graduation and retention rates ,
22.5 percent; Faculty resources, 20 percent; Student selectivity, 12.5 percent
(SAT scores65/class rank25/acceptance rate10); Financial resources, 10 percent;
Graduation rate performance, 7.5 percent; Alumni giving rate, 5 percent.

이 중에서
, 조금 혼동될 수도 있는 하나만 골라서 설명을 드린다. “대학
학부의 학문적 명성
이란, 이 랭킹을 만드는 잡지의 편집자들이 학장이나
총장과 같은 유명 대학의 교수들에게 리스트에 오른 대학들의 학문적인
명성에 대해 물어 그 결과를 점수에 반영하는 것이다
.

그 결점에 대해
, 간단히 말하자면, 이 학장이나 교수들이 자기 대학의 학문적
명성에 대해 알 수는 있을터이지만
, 다른 많은 대학의 학문적 성과나 명성에
대해 어떻게 점수로 정확하게 평가를 할 수 있을 것인가
? 이에 덛붙여 이
편집자들이 각종 정보를 수집하는 방법이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도록 만든다
.

이들은 각 대학들에 위의 기준이 되는 통계를 요구하고 평가의 대상이 되는
대학 관계자들이 이 정보들을 제출하면
, 엄격한 확인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이 정보들을 사용한다는 점인데
, 실제로 대학측이 자신에게 유리한 통계를
제출한 예가 드러나 문제가 되기도 했었다
.

     US News 이외에도, 미국에는 대학 랭킹을 정해서 발표하는 많은 다른
기관들이 있는데
, 이러한 랭킹들에서 근래에 차지한 유덥의 순위를 살펴보면,
평균적으로 Forbes Magazine의 랭킹에서는 70위 중반, Washington Monthly
랭킹에서는
7위 정도, 미국 공립 대학 랭킹을 발표하는 Kiplinger Magazine에서는
10위 내외를 차지한 바 있고, 가장 최근에 발표된 Wall Street Journal
랭킹에서는 가장 낮은
89위를 차지했다.

한편
, 세계의 우수 대학 랭킹에서는 유덥이 상당히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상해 교통 대학의 순위에서는 15위 내외 (서울 대학이, 100-150 사이), 
US News best global colleges 에서는 10-14위 정도를 차지했다 (서울 대학이
70위권, 고려 대학이 150위 대). 그 이유는 앞에서 지적한대로, 각 기관들이
랭킹을 정하는 기준이 다르기 때문이다
. 

각 랭킹 산정 기관들이 사용하는 기준을 살펴보면, Washington Monthly
랭킹의 산정에서 대학내 소수계학생의 비율
, 졸업생들의 사회기여도
(평화봉사단, ROTC 등의 참여도)와 학생들과 교수들의 연구성과(박사
배출수 등
)을 사용한다. Forbes, 대학에 들어갈 때의 학생의 질보다는
학교를 졸업한 학생들의 성과
(졸업율, 성공율, 졸업시 빚의 액수, 재학생
들의 유명 장학금 수혜 비율
) 등을 기준으로 사용한다. Kiplinger 랭킹은
학비 대비 재정 보조 비율
, 빚의 액수 등을 지수로 사용하니 각 랭킹마다
순위가 다를 수밖에 없고
, 어떤 한 랭킹에 좌우될 필요는 없는 것이다.

이런 이야기들을 나누다 보니 한 참 시간이 흘렀다. 캘리포니아에서 대학을
나오신 이 아버님
, 필자의 사무실을 나서시며, 한마디 결정적인 결론을
내리신다
: “좀 전에 보여 주신 Wall Street Journal의 랭킹을 보니 참 랭킹을
고지곧대로 믿기가 어렵다는 생각이 드네요
. 거기에서는 USC 15,
UCLA 25, 그리고 다른 모든 랭킹에서 이 두 캘리포니아 대학들을
한참 앞서는
UC-Berkeley가 저 뒤쪽인 40위에 이름을 올렸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