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르네상스 – 전성기 르네상스의 영웅들1

레오나르도 다빈치

16세기 미술의 주도권은 피렌체가 아닌 로마나 베네치아로 옮겨졌다. 그 이유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미켈란 젤로, 라파엘로와 같은 거장들이 그곳에서 회화와 조각 분야에 많은 걸작들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들의 작품은 엄격한 구도와 완벽한 비례, 원근법등 르네상스의 기법을 총 망라하여 미술 발전의 정점을 이루게 하였다. 이 시기가 바로 르네상스의 전성기인 것이다. 한 세기에 한 명 정도나 나타날 수 있는 거장들이 세명이나 동시대에 함께 살고 걸작들을 만들어 냈으니 과히 전성기라 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다. 필자는 지난 칼럼에서 언급했던 모나리자의 작가인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시작으로 이번호 부터 몇 회에 걸쳐 이시기를 풍미했던 르네상스 세 거장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한다.

아마도 다빈치의 이름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는 역사상 전무후무할 정도의 재능을 다방면에서 발휘하였다.

레오나르도는 핸섬한 외모와 지성과 매력을 가진 국제적인 명사였다고 한다. 그는 여러방면에서 그의 특별한 재능을 보여 주었다. 좋은 목소리로 노래하며 재기발랄한 화술로 많은 사람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고 하니 필자는 그저 그가 부러울 뿐이다.  

레오나르도는 또한 누구보다도 천재적인 예술가였다. 그 당시의 예술가는 천한일을 하는 장인에 불과한 취급을 받았으나 그는 예술의 정신적인 면과 창조성을 끊임없이 강조하여 예술가의 사회적 지위를 왕이나 신과 같은 위치로 격상 시켰다. 하지만 그런 그에게도 단점은 있었다. 너무나 다양한 관심사로  인해 작품을 미완성으로 남겨 놓은채 새로운 작품에 착수하곤 하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전에 그가 남긴 작품은  20여개에 불과하며 그 대표적인 작품으로 는 모나리자, 최후의 만찬등이 있다.

또한 레오나르도는 하늘을 나는 것에 무척 관심이 많은 발명가 였다. 새장에 갇힌 새들을 볼 때마다 주인에게 돈을 주고 구입하여 그 새들을 풀어주곤 했다고 한다. 그는 노트에 새의 퍼덕이는 날개짓을 스케치 하면서 위로 솟구쳐 오르고자 하는 자신의 욕망을 충족 시켜줄 비행 장치를 고안하였다.  그는 노트에 <하늘을 나는 기적을 창조하고 싶다>라고 썼을 정도로  하늘을 나는 것에 대한 열망이 강했는데 이것은 낙하산, 헬리곱터 등등 그의 발명품 스케치에서도 잘 드러나 보여진다.  

레오나르도의 상상력은 하늘을 나는 것 이외에 다른 것들에도 풍부하게 발휘 되었으며 이는 그의 노트에 있는 수천점의 스케치로 확인 할 수 있다. 그의 관심사는 해부학, 건축공학, 천문학, 수학, 자연사, 음악 등 여러방면에 이르고 있어 그는 역사상 가장 다방면에 걸친 천재로 일컬어 진다. 그는 수세기 후의 발명과 발견들을 앞질러서 생각해내며  운하를 설계하고 중앙 난방시설을 고안 하였으며 인쇄기와 망원경, 휴대용 폭탄등을 발명하기도 했다. 의학적으로도 그의 놀라운 연구를 볼 수가 있는데 혈액순환의 법칙을 발견 하였으며 처음으로 그림을 통해 인체 내부의 구조를 설명을 하기도 했다.

인류 최고의 천재인 다빈치를 한 장의 글로 모두 표현 할 수는 없겠지만 그가 이룩해 놓은 수 많은 업적으로 알 수 있듯 그가 최고의 미술가,과학자,기술자,사상가였음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없을 것이다.

 J Art Academy  원장 이준규

                   


자화상
(토리노 왕립 도서관, 토리노)

 


최후의 만찬
(산타 마리아 델레 라치 수도원 식당, 밀라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