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랜트와보철물 관리법

임플랜트와보철물 관리법

 

요즘 대세가 된 임플랜트와 흔히 ‘금니’라고 불리는 크라운과 브릿지 등의 치아 보철물은 시술을 잘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못지않게 관리도 중요하다. 보철물 관리에 소홀하면 2차 충치나 잇몸손상. 잇몸염증. 잇몸 뼈 소실 등이 유발되기 때문이다.

임플랜트 관리
임플랜트를 하고 나면 ‘이제 썩을 일은 없겠지’라고 생각하며 병원 발걸음을 끊는 사람들이 많다. 이는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다. 오히려 임플랜트야 말로 꾸준한 관리가 필수이기 때문이다. 임플랜트 자체는 썩지 않지만 임플랜트 주위에는 염증이 발생할 수 있고 이를 ‘임플란트 주위염’이라고 한다. 임플란트 주위에 생기는 세균
막인 치태(플라그)를 방치해 염증이 발생하고 그로 인해 임플랜트를 지탱하고 있는 잇몸 뼈가 녹아내리는 것이다.

임플랜트 주위염은 일반 치주염이나 풍치보다 훨씬 위험하다. 신경이 없는 임플랜트는 염증이 생겨도 통증을 느끼지 못하므로 자신도 모르는 사이 심각하게 잇몸 뼈가 파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염증이 진행되면서 잇몸 뼈가 파괴되고 부실해져 임플랜트가 흔들리거나 빠져버리는 일도 생길 수 있다.

임플랜트 관리는 다른 보철물 관리와 같다. 꼼꼼한 양치질과 치실. 치간 칫솔 사용을 습관화해 청결을 유지한다. 특히 임플랜트는 밖으로 보이는 쪽보다 입 안쪽의 잇몸과 닿는 부분이 깊숙이 파여 있어 취약하다. 안쪽으로 칫솔을 댄 후 돌려 닦고 뿌리 반대로 훑듯이 쓸어주는 것이 좋다.

만병의 주범인 흡연은 임플랜트에 특히 좋지 않다. 흡연자는 골 융합이 잘 되지 않아 임플랜트 실패를 유발한다. 임플랜트 시술 중이라면 꼭 금연을 해야 하고. 시술 후에도 금연을 하는 것이 임플랜트를 오래 쓰는 지름길이다.
임플랜트 후에는 최소 6개월에 한 번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정기 검진을 통해 윗니와 아랫니의 교합은 잘 맞는지. 임플랜트의 나사가 풀리지는 않았는지. 임플랜트 주위 뼈에 문제가 생겼는지를 살펴본다. 1년에 한번 스케일링을 통해 치석을 제거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크라운과 브릿지 관리
크라운은 썩은 이가 한 개이고 이를 빼지 않아도 될 때 많이 하는 보철물이다. 브릿지는 충치나 외상 등으로 치아를 살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이 손상됐을 때 빠진 치아 양 옆의 치아를 기둥삼아 3개의 보철을 연결해 씌우는 것을 말한다.

크라운과 브릿지 관리의 중요 원칙은 청결이다. 잇몸과 보철물 사이의 미세한 틈으로 음식물 찌꺼기가 낄 가능성이 크므로 꼼꼼한 양치질이 필수다. 치간 칫솔. 치실. 물 분사 치아세정기 등을 사용해 치아 사이사이에 낀 음식물 등을 잘 제거하는습관을 길러야한다. 특히 보철물이 연결된 브릿지는 크라운보다 더 잘 관리해야한
다. 치실을 사용할 때도 브릿지 치아 전용 치실을 사용하여 브릿지 밑부분까지 닦아내야하는 성가스러움을 반듯이 감수해야만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보철물의 평균 수명을 인지하는 것이다. 크라운과 브릿지 모두 평균 수명은 8~10년 정도다. 이 이상 쓰게 되면 충전 재료를 부착할 때 사용했던 접착제가 서서히 녹아 헐거워지면서 그 사이로 음식물 찌꺼기 등이 들어가 2차충치가 유발된다. 2차 충치가 생기면 치아뿌리까지 많이 썩어 해당 치아를 뽑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보철물 주변에 치석이 쌓이면 치주염 등 잇몸질환 또한 생기기 쉽다. 오래된 브릿지는 잇몸 뼈 퇴축의 주범이 되기도 한다. 이런 경우 나중에 브릿지를 제거하고임플란트 시술을 하려해도 잇몸 뼈가 모자라 골 이식 등을 하지 않으면 임플란트를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보철물 수명을 체크해 수명이 다 돼 가면 통증이 있고없음을 떠나 미리 의사에게 보이고 보철물 교체를 점검받는 것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