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현장 대처 방법은 무엇인가요?”

 

누구나  알고 있는 교통사고 현장 대처 방법이지만 사고 당황하여  실수를 하고 후회하시는 분들이 많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우선 경미한 교통사고인 경우를 살펴보겠습니다. 가해자인 경우 경미한 사고를 현장에서 처리하기를 원할 수가 있습니다.  돈을 지급하면 반드시 영수증과 이후 어떤 청구도 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피해자인 경우는 경찰을 불러 사고 보고서를 작성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현장을 떠나면 경찰 보고서를 작성하기가 쉽지 않을 아니라 시간이 지나면 가해자가 태도를  바꿔서 진술을 번복하면 낭패를 보기 쉽기 때문입니다.

심각한 교통사고인 경우 현장을 보존한 의식이 있으면 경찰을 부릅니다.  사고 현장, 자신과 상대방의 차량 사진을 찍고 상대방과 상대방 차량 정보,보험정보를 받으며 증인의 연락처를 확보합니다.  특히 사고 발생한 상처부위, 출혈부위는 자세하게 여러 찍어놓으면  손해배상 청구시 많은 도움이 됩니다. 

경찰이 도착 본인이 겪은 정황을 정확하게 진술합니다. 영어가 서투르신 분들도 당황하지 마시고 통역을 도와줄 있는 분에게 전화로 연락해 도움을 청하십시오. 앰블런스가 경찰보다 먼저 도착하여도 부상이 심각하지 않으면 정황 진술 병원으로 가는 것이 좋습니다. 나중에 경찰 보고서에 상대편의 유리한 진술만 기술되어 있으면 배상청구에 불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사고로  조금이라도 몸에 이상이 있다고 느껴지면 참지 말고 앰블런스를 부르는 것이 좋습니다. 사고 상당한 기간이 흐른 후에  병원에 가게 되면 보험회사는 통증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되거나 통증과 사고와의 연관성을 입증하기가 어려워 치료비 배상에 어려움을 겪게됩니다.  심하지 않은 부상도 일단은  의사의  첵업을 받으시길 권합니다.  지금은 경미한 보이는 통증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악화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자신이 가해자라 하더라도 자신의 보험에 있는 PIP (개인 상해 보호금) 한도 내에서는 치료를 받을 있으니 주저하지 마시고 치료를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