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그 입 다물라!

 얼마 전 한국에서 유행했던 말 중에 “그입 다물라”라는 유행어가 있었습니다. 한마디로 입 다물고 가만히 있으라는 말입니다.사람들은 말을 잘하려고 많은 노력을 합니다. 하지만 때로는 말을 하지 않고 침묵하는 것이 더 힘들고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웅변은 은이고 침묵은 금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때로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자신의 때를 기다리고 인내할 줄 아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지금 한국에서 “나는 꼼수다.”라는 라디오 방송이 큰 파문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정치 방송이라고 말을 하는 사람도 있고 또는 독설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한국의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빠른 속도로 사람들이 그 방송을 듣고 반응을 합니다. 먼저 인터넷에 올라온 장점과 단점을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나꼼수의 순기능
 1.정치에 관심- 웃고 즐기다 보면 어려웠던 정치도 쉬어지고 자연스레 정치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게 된다.

 2.사건을 재조명- 모르고 지나 갈 수 있었던 사건에 대해서 재조명하고 해석해볼수 있다.

 3.정치의 뒷이야기- 피상적이고 원론적수준에서 짐작했던 정치의 뒷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역기능
 1.불확실한 정보-불확실한 정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다. 나꼼수는 추측일뿐 사실이 아니다.

 2.욕설 및 비속어, 인식공격 학생들도 접근성이 높은데 욕설 및 비속어등이 난무하여 정서적으로 좋지 않으며사생활과 인신공격등을 하여 유치하게 이야기가 전개되는 경향이 있다.

 3.여론을 선동 – 나꼼수의 영향력으로 여론이 결집되어 여론이 한쪽으로 몰리게 하여 여론을 선동하는 등의 악영향이 있을 수 있다.

[출처] 나꼼수란?|작성자 겸푸 개인적으로는 좋은 영향보다는 나쁜 쪽이 더 많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세상에 사는 사람들이 다 하는 것 중에 하나가 실수입니다. 이 세상에 살면서 실수를 안
하고 살아가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마다 서로의 견해가 다르고 이해가 상반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잘못을지적하고 다른 방법을 말할 수 도 있습니다. 하지만 상대방을 욕하고 비방하고 그것을 정의라고 생각하면서 독설을 퍼붓는 것은 비판 하기전에 먼저 비판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

 그것을 듣고 자라는 학생이나 젊은이들을 생각해보면 참으로 아찔합니다.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욕하지 말고 좋은 말을 하라고 가르치면서 어른들은 차마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말들을 그것도 공중파에서 떠들어대니 아이들은 무엇을 생각하며 또 무슨 말을 하면서 자라겠습니까? 나꼼수는
나 먼저 입을 꼬맨것처럼 말을 아껴야 되지 않겠나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그 입 다물라”를 꼭 기억하시고 절제해야 할 것입니다.

 말조심 또 입조심을 해야 합니다. 그냥 말한다고 말이 아닙니다. 그것이 독이 되어 수많은 사람들을 죽일 수 도 있고 또 칼이되어 한사람의 심장을 도려낼 수 도 있습니다. 그리고 평생 고맙고 그리운 말한마디가 될 수 있고 죽을 때까지 원한이 되는 한마디가 되기도 합니다.

 성경에 보면 말에 대하여 많은 말씀들이있습니다. 그만큼 인생에 있어서 한마디의 말이 중요하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혀는 곧 불이요 불의의 세계라 혀는 우리 지체 중에서 온 몸을 더럽히고 삶의 수레바퀴를 불사르나니 그 사르는 것이 지옥 불에서 나느니라.” “혀는 능히 길들일 사람이 없나니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 죽이는 독이 가득한 것이라.”라고 했습니다.

 내가 어떤 잘못을 지적하기 위해서 도가 넘는 욕설과 독설을 말한다면 그 사람은 이미 훈계의 자격을 상실한 사람입니다. 그것은 말이 아니라 악이요 독입니다. 그것은 결국 자신을 해하는 어리석은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자녀들과 세상에 부끄럽지 않은 우리가 되기를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