껄,껄,껄을 줄여야 껄껄껄하고 갈수 있습니다.

껄,껄,껄을 줄여야 껄껄껄하고 갈수 있습니다.

 

얼마 전 절친했던 목사님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특히 나이가 사십대 초반에 갓 중년의 나이에 병으로 세상을 떠났기에 그것
을 바라보던 사람들을 더욱 슬프게 했던 것 같습니다.

날 때는 순서가 있어도 갈 때는 순서가 없다고 모든 사람이 언제 어디서 갈지는 모르
나 분명한 것은 모든 사람들이 피할 수 없이 한번은 꼭 가야한다는 것은 틀림이 없습니
다. 한국의 김정은 교수라는 분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사람은 죽으면서 세 가지 “껄”
을 한다고 합니다. “껄,껄,껄” 이것은 웃으면서 죽는 것이 아니라 후회하는 “껄”입니다.

첫째는 “좀 더 베풀며 살 껄”하며 후회를 한다고 합니다. 두 번째로는 “좀 더 용서하
며 살 껄” 그리고 세 번째로 제일 중요한 것은 “좀 더 재미있게 살 껄”입니다. 참으로
일리가 있는 말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사람이 세상을 떠나면서 후회를 하지 않고 간
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최소한 후회를 줄이는 삶을 살
도록 준비해야 할 것입니다.

즉 죽는날을 준비하는 것은 욕심을 줄이고 사람들에게 베풀며 살아가고 또 마음을 넓
혀서 용서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는 길이고 마지막으로는 주어진 시간과 여건들을
불평과 원망으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정해진 시간이 다가 온다는 것을 인정하
고 하루하루를 감사하게 살아가고 행복하게 재미있게 살아가는 것이 진정한 준비가 아
닐까 생각을 해 봅니다.

성경에 보면 이런 말이 있습니다. 전도서에 보면 “초상집에 가는 것이 잔칫집에 가
는 것보다 나으니 모든 사람의 끝이 이와 같이 됨이라 산 자는 이것을 그의 마음에 둘
지어다” 그리고 “지혜자의 마음은 초상집에 있으되 우매한 자의 마음은 혼인집에 있느
니라.” 죽은 사람은 말이 없지만 그의 죽음은 우리에게 좀 더 값있는 삶을 살다오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데려가실 때 우리에게 그들을 통해서 말씀
하고 계신 것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누구도 피해갈수도 또 안 갈수도 없는, 이 땅에
한번 왔다면 꼭 가야하는 그 길을 갈 때에 좀 더 그렇게 할 껄,껄,껄, 후회 하면서 눈감
지 말고 껄껄껄 웃으면서 눈감는 사람이 되라고 말입니다.

죽은 사람은 말이 없습니다. 죽으면 모든 것이 끝나고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을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죽음은 모든 사람들의 귀가 아니라 마음속에 분명
하게 말하는 강력한 메시지임은 틀림이 없습니다.

조지 애틀리라는 영국의 젊은이가 있었습니다. 그의 꿈은 중앙아프리카로 가서 일생
을 헌신하는 것이었고 그는 이 일을 위해 시간을 아끼며 공부했으며 마침내 그의 소원
이 이루어져 그는 중 아프리카 선교사로 갈 수 있었습니다. 그는 언어와 문화, 기후와
음식의 장벽을 하나씩 극복하며 원주민을 위해 한 알의 밀알처럼 헌신했습니다.

어느 날 그는 맹수로부터 보호받기 위해 실탄이 든 다연발 자동장총을 들고 지역탐사
에 나섰는데 숙소에서 한참 떨어진 곳에서 다른 부족 원주민들의 습격을 받게 되었습
니다. 순간 그는 총을 쏴 목숨을 건지고 싶은 충동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총을 쏴 원주
민이 피해를 입는다면 선교와 헌신은 물거품이 된다는 것을 그는 알았습니다. 그는 장
전된 총을 옆에 놓고 조용히 원주민들의 화살과 창을 받았습니다.

마지막 숨이 끊기는 통증을 느끼며 그는 하늘을 바라보며 평화로운 미소를 지었습니
다. 그의 주검과 총을 받아 든 추장은 그의 고귀한 뜻을 알고 그의 뺨에 입을 맞추었습
니다. 그리고 마을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자신이 죽음으로써 우리를 살린 이분의 뜻
을 받들자.”그 후 이 마을에서 찬송가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