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나는 아프다” … 삶의 질 저하시키는 ‘만성통증’

휴람 네트워크와 제휴한 ‘H+ 양지병원’ … “통증 만성화를 막는 재활치료가 가장 이상적인 치료법”

국제통증연구학회는 ‘통증’을 “실제 혹은 잠재적인 조직 손상과 연관되거나, 손상의 측면으로 판단된 감각적이고 정서적인 불쾌한 경험”이라고 설명한다. 일반적으로 인체의 조직에 손상을 입었을 때 나타나는 즉각적인 통증을 떠올리기 쉽지만 외관상의 손상이 회복된 뒤에도 수개월 혹은 그 이상 지속되는 만성통증도 상당수다. 만성통증은 삶의 질 저하를 초래하며, 자살충동 등 정서적 손상까지 부를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는 특히 통증질환을 겪고 있는 환자들이 힘든 계절이다. 겨울이 되면 통증 질환의 진료 인원은 더욱 늘어난다. 야외활동 중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이 늘어날뿐 아니라, 큰 폭의 온도차에 근육과 골격이 위축돼 통증이 심화되기도 한다. 여성의 경우에는 집안일을 하면서 허리와 등, 손목 등에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경우도 많다. 날씨나 시기적인 요소와 함께 통증에 긴밀하게 작용하는 요소가 나이다. 나이가 들수록 통증으로 인한 고통에 노출될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고연령대일수록 척추뼈의 밀도가 감소하고 강도도 약해지는 골다공증 인구 비율이 높아진다. 골다공증이 있는 상태에서는 압박골절 등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에 상대적으로 쉽게 노출된다. 물론 회복도 더디다.

평소 적절한 운동과 칼슘, 비타민D 등 영양소 섭취를 충분히 함으로써 뼈 건강을 주의 깊게 관리할 필요가 여기에 있다. 또한 상해를 입었을 때는 전문가를 찾아 통증이 만성화되거나 후유증이 남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며 지금 당장의 불편감 해소보다 조직이나 관절의 보존 및 만성질환 예방에 치료의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따라서 이 같은 치료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전문적인 검사에 근거한 적절한 처방과 재활치료가 필수적이다.

증상에 맞는 적절한 치료 ‘필수’

 

Medical Tourism  HURAM(휴람)

H+ 양지병원

해외의료사업팀장

김 수남 [Charles Kim]
 
T. 070-4141-4040
C. 010-3469-4040, 010-8811-9635
H. www.huramkorea.com [KOREAN]
     www.hurammedicaltour.com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