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성형 vs. 치아교정

한 때는 연예인이나 유명인들의 전유물로 여겨오던 심미치료를 찾는 일반인들이 꾸준히 늘고있다.   모두의 주머니가 예전만큼 넉넉치는 않은것이 현실이지만   치아가 얼굴 전체 이미지에 미치는 영향을 너무나 잘 알고있기 때문일것이다. 외모지상주의가 극에 달한 현대사회에서 자신의 이미지를 브랜드화 시키기 위해서라면 어쩌면 당연한 추세이기도 하다.

 치아를 아름답게 하는 치료에는  치아교정과 치아성형 치료가 있다. 치아교정은 치아를 잇몸뼈 속에서 움직여서 배열을 바로 잡는 치료이며, 치아성형은   라미네이트(Laminate Veneer)와 같은 보철적 기법을 통하여 치아의 모양을 바꾸어 아름답게 하는 치료이다. 라미네이트란  문제가 있는 치아의 앞.옆면을 소량 마모시킨  후  1mm가 채안되는 두께의 사기판(porcelain)을 치아에 붙여 치아의 모양이나 색깔, 치열을 교정하는 치료이다. 네일숍에서  모조손톱을 붙이듯이 치아 앞면에 얇은 사기판을 접착시키는 치료라고 생각할수있다.

치료기간이 비교적 긴 치아교정 치료에 비해 치아성형 치료는 짧은 시간에 치아를 아름답게 할 수 있어서  짧은 시일 내에 치료를 마무리해야 하는 사람들이 하는 시술이 되어 버렸다. 그러나 치아성형 치료를 선택할 때 단순히 치료기간만을 따지기에는 오류가 있다.  최소의 치아삭제를 통한  치아성형 치료가  유리한 경우도 있지만 반면,  치아교정 치료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일반인들이 치아성형에 대한 지식의 부족으로 무리하게 치아성형 치료를 받다보니 그에 따른  부작용들도 속출하고 있는 실정이다. 치아삭제를 무리하게 해서 치아에 손상을 주는 경우와 보철이 탈락하거나( 떨어지거나)  파절되는(깨지는)  경우를 예로 들수있다.   꼭 알아야 할 것은 라미네이트가 치아에 접착이 올바르게 이루어진 후에 깨지는 것은  라미네이트가 얇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라미네이트가 얇은 사기판(Porcelain)으로 잘 깨질 수 있는 특성을 가지고 있느것은 사실이지만, 일단 치아에 접착이 정상적으로  일어난 후에는 얇은 사기판의 성질이 완전히 사라지고 자연치아의  법랑질에 가까운 강도를 가지기 때문에 파절이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  라미네이트가  탈락하고  파절하는데에는  환자가 수면중 치아를 가는 습관이 있거나  삼가해야 할 음식을 무리하게 앞니로 씹는등 환자가 제공하는 원인과 환자의 불규칙한 교합을  라미네이트 디자인에 참고하지 못한  시술자의 과오가 있을수있다. 라미네이트 시술자체가 인스턴트 교정이라고도 불리울만큼 소모되는 시간이 적은 시술이지만  근육이완치료와 나잇가드( Night Guard)나 교정치료를  병행해야 하는 경우에는 간단하지만은 않은 시술이다.

결론적으로 라미네이트는 치아를 가장 적게 손상시키면서도 가장 아름답게 치아치료를 할 수 있는 좋은 치료법이지만 정확한 치료가 필요하다. 어떤 치료든 마찬가지이겠지만 어떻게 시술하느냐가 관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