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치의 값어치

건강한 자연치아의 경제적 가치가 약 3000만원가량이라는것이 대부분 한국 치과의사들의 공통된 견해라는 글을 인터넷을 뒤적거리다 찾게되었다. 사랑니를 제외한  사람의 정상치아갯수가 28개이니 입속에 우리 모두 8억4000만원의 큰 돈을 가지고 다니는 셈이된다.   사고로 혹은 관리부족으로 치아를 잃어버려 몇 천만원을  까먹은 사람들이 많지만  최소한  공평하게 모두가  8억 4000만원어치의 부를 누리던 때가 있었을것이다.  미국의 치과치료가 상대적으로 비싼점을 감안한다면  달러로 환산한 28대  건강한 치아의 경제적 가치는  어마어마하다.

치아와 치주도   인체의 어느 장기와 마찬가지로  우리 몸의 일부인데  불법 장기 매매 조직패처럼  직접 치과의사들이 치아에 가격을 매겼다는점이  눈에 거슬렸다.    일반인들에게  건강한 치아의 값어치를 알리고자  그랬을려니  이해는  하지만 굳이 돈으로 환산한것은 지나치지 않았나 싶다. 오복중에 하나라는 치아건강이 최소한 한국에서는 8억4000만원을 가진 사람이라면 돈으로 살수있다는것일까?

사람이 일생을 사는데 누릴수있는 다섯가지 타고난 복이 있는데 그중에   하나는  돈으로 구할수있다면  누구나  한 번 악쓰고  인생살아볼만하지 않는가? 여러가지 생각들에 머리가 복잡해진다.

건강하게  박동하는 심장과도 같이 돈으로 값어치를 따지기가 경솔하리만큼  치아의  소중함을 강조하기가  새삼스럽다.  다행스럽게도  미주 한인들은 그 누가 8억4천만원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이미 건강한 자연치아의 중요성을 본인들이 스스로  잘 깨닫고  있다.  그러나 때로는  너무도 잘 알고있음이 아이러니컬스럽게도  문제가  되곤한다. 자신의 치아를 어떠한 경우에서라도 보존하는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믿는  환자의 무조건적인 신념때문에 막상 빨리 제거가 필요한  치아조차도 무작정 보존하려드는 경우가 그렇다. 치주치료나 신경치료가 가능하지못한,  치아가  회복할수없는 상황에서  무조건 치아보존이라는   명목으로  발치를 미루는것은 결코 바람직스럽지 못하다. 그나마  남아있는 본인의 뼈를 유지,보존하기 위해서라도  염증을 유발하고 가망이 없는 치아는 미리 제거가 되어야  그 이후의 어떠한 치료라도 기약할수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