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무의 임플랜트 이야기


   

이관무의 임플랜트 이야기


안 아프면 그냥 흔들릴때 빼지 뭐…..

임플랜트를 치료를 하다보면 종종 환자 분들이 문제가 있는 치아를 흔들릴 때 발치하면 되지
않을까요 라는 질문을 받는다. 
물론 아프지 않고 염증이나 감염이 없다면 충분히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 
그래서 오래 동안 치아를 방치하여서 완전히 흔들릴때 까지 기다리다가 오시는 환자 분들이
왕왕 있다.  그런데 그것을 치료하여야 하는 닥터의 입장에서는 참 난처한 경우가 많다. 
왜냐면 치아가 많이 흔들린다는 경우는 그 치아를 잡아 주는 뼈가 없다는 이야기다
그리고 치아가 흔들리는 반경의 뼈가 없다는 이야기다. 

그렇게 단순 하게 흔들리는 치아만 빼고 임플랜트를 심으면 된다고 간단하게 생각하시는
환자 분들이 많다.  하지만 막상 임플랜트를 심으려고 잇몸 속으로 들어가 보면 흔들리는
치아 주변에 마치 웅덩이처럼 골 손실이 심한 경우가 거의 대분분이다.  그럼 임플랜트를
심는 초기 고정도 힘들고 그리고 상당히 많은 양의 골 이식을 수술해야 될 때가 대 부분이다. 

그것에 그치지 않고 흔들리던 치아의 주변 치아의 골까지 망가 트리는 경우가 왕왕있다. 
그래서 나중에는 하나만 고치면 되겠지…라고 계획하지만 막상 주변 치아도 같이 발치
하야야 하는 경우도 있다. 

자 그럼 상기의 환자 분 케이스를 보자.  위의 환자분은 벌써 임플랜트를 통해서 상악
어금니를 수복하신 경우였다.  그런데 그 후에도 주변 치아가 계속 흔들림에도 불구하고
그냥 방치하고 있었던 경우이다. 

옆으로 보면 자연치아 즉 흔들리던 치아의 옆으로 골 손실이 심해서 옆의 치아를 싸고
있다 뼈까지 전부 없어진 경우이다. 

이렇게 흔들리던 치아를 그냥 방치할게 아니라 당장 임플랜트나 다른 치료를 통해서
치료를 하지 않을지라도 미리 발치 해 놓았더라면 이 정도의 골 손실은 유발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주변 치아도 이렇게 상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결국 흔들리는 치아는 발치를
그리고 주변 치아는 골 이식을 통해서 치료를 도모해 보지만 옆의 치아가 살아 남을지는
미지수이다. 
이렇게 나도 흔들리는 치아가 있다면 당장 어떠한 치료를 할지 결정은 하지 않더라도 미리
빼어 놓아서 미래를 도모하는 것이 현명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