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체질 – 팔을 움직일 수 없는 견응통

팔을 들어 올리면 통증이 생기며 움직임이 둔해지고, 팔을 뒤로 구부려 올리기 힘듭니다. 

어깨가 아프면 옷을 입고 벗기가 힘들고 기타 일생 생활에 지장이 크며 매우 불편합니다. 

어깨통증의 종류도 여러 형태의 증상이 있으며 아픈 상황은 같으나 사람마다 발생한 원인이 달라 회복되는 기간이 차이가 있습니다. 

단순한 타박이나 무리해서 발생한 어깨통증은 회복이 빠르지만, 혈액순환 이상과 기혈의 이상으로 생기는 어깨통증은 쉽게 낫지 않아 오랫동안 고생하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어깨관절의 뻣뻣함으로 움직임이 둔화하고 통증이 있는 “오십견”이 있고, 어깨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회전 근육에 일어나는 “회전근염증”, 점액에 문제가 있어 생기는 “점액낭염”, 인대에 생기는 “건염”, 근육이 찢어져 생기는 “파열증”, 관절이 불안전하여 생기는 “불안전 어깨관절염증“ 등등이 있으며 개인의 상황에 따라 어깨의 통증이 다양합니다.

이 외에 뚜렷한 이유 없이 어깨가 뻣뻣하고, 무겁고, 근육이 뭉치고, 시리고, 누르는 듯한 아픔이 있고, 통증이 오래되거나 심하면 팔에 쥐가 나고 저리며 손가락까지 저린 증상이 나타나는 예도 있습니다. 

어깨통증이 과거에는 중년층에서 주로 발생한다고 하였지만, 근래에는 나이와 무관하게 발생합니다. 

물론 중장년층은 노화로 근육위축과 불완전한 순환장애로 노출 수위가 높지만,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어깨관절, 인대와 근육에 이상이 없는데도 어깨가 늘 무언가 올려놓은 것처럼 무거운 느낌과 근육이 뭉치고, 목덜미도 당기며 뻣뻣하고, 혹은 한쪽 목덜미 통증이 있어 손으로 주물러주거나 두드리면 좀 가벼워지기도 합니다. 

밤에 푹 자고 나면 어깨가 풀어지나 일을 시작하면 다시 뭉치며 아프고 오후가 되면 심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깨 통증은 남녀 구별 없이 발생하는데 물질의 대사장애, 혈액 순환장애, 관절 주위 연부조직에 염증, 나이에 따른 변화가 일어나면서 기능장애를 겸해서 오는 증상입니다.

여려 질환 중 ‘견응통’은 어깨 근육과 관절에 이상 없이 발생하는 통증과 근육이 굳어 움직임이 힘든 증상을 말합니다. 

견비통과 견응통은 구별하기가 어려워 같은 증상으로 보고 있지만 다른 증상입니다. 

인체는 외부의 변화에 따라 끊임없이 자신의 상태를 조절하는 기능으로 물질을 소화 흡수하고 배설합니다. 

개인에 따라 생리 기능 능력이 다르고 차이가 있어 독립적으로 하는 작용을 개인의 특성이라 하며 정신적으로 나타나는 것을 성격, 성품이라 합니다. 

전기가 전선을 따라 흘려 작용하는데, 전기 흐름이 약하면 오작동을 일으키듯이 인체 에너지도 혈맥을 통해 장부 작용이 이루어집니다. 

그런데, 에너지 흐름이 약하면 무력해지고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합니다. 

이로 인해 에너지 흐름과 근육의 해독작용이 더디면 어깨통증도 발생하고, 장부의 불균형이 일어나 염증 물질이 쌓여 여러 질환이 유발되기에 십상입니다.

건강이란 오장육부의 균형과 기능, 순환작용이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한번 발생하면 짧게는 며칠-몇 주를 고생하거나 아니면 몇 개월, 몇 년씩 고생하는 견응통은 사람에 따라 발생기전이 다릅니다. 

예) 질병이 아니지만, 개인의 특성에 따라 폐의 기능이 약해져 기(氣)의 상승작용이 약해지면 어깨 조직에 노폐물이 해독되지 않아 근육이 뭉치며 뻣뻣해지고 수축과 이완-작용에 이상이 생기기 시작하면 어깨 주위가 뭔가 부자연스러우며 뻐근해져 저절로 손이 어깨를 두드리게 됩니다. 하루 지나면 괜찮아지다가 다시 불편해지거나, 아니면 어느 날 갑자기 통증이 발생하고, 또 비기(脾氣)의 실허(實虛)가 있는데, 비실(脾實)로 심열이 올라 어깨 조직 부위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고 움직이기가 매우 어렵게 되고, 비허(脾虛)로 흡수 장애가 생겨 순환에 이상이 일어나 근육이 무력해지고 어깨관절 부위에 노폐물이 쌓여 어깨 움직임이 둔해지고, ‘습’으로 기혈이 막히면 움직임에 따라 통증이 심하게 발생할 수 있고 냉기가 쌓이면 아픈 부위가 시리며 아픕니다. 

견응통이라도 개인의 특징에 따라 풍한서습(風寒暑濕), 담(痰)의 발생 기전이 다른데 이를 같은 통증으로 보기 때문에 회복이 오래 걸리는 것입니다.

당신도 어깨가 불편합니까?

체질은 태어나면서 있고 변하지 않은데

자신이 누구인지 모르고 체질을 믿지 않습니다.

체질을 알면 건강이 보이는데 당신은 어떤 체질입니까?

사상(8)체질 한약방 253-536-5441


글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