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성비대증

Q: 소변보기가 힘들어서 family doctor 한테 가서 진찰결과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합니다. 50대에 많이 발생하는 질병이라고 하는데….

A: 남성이 50대가 되면 전립선 내부에 비대성 병변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전립선은 고환과 함께 남성으로 성장해가면서 정액의 일부성분을 생성하며, 그 무게가 약 20g정도의 분비선입니다. 전립선은 방광 바로 아래에 위치하는데 방광에서는 소변을 밖으로 내보내는 통로인 요도를 도너츠 모양으로 둘러싸고 있습니다.

전립선염과 전립선비대가 대표적인 전립선질환이며, 청장년층에는 전립선염과 전립선통증이 많이 발생하고, 노년층에는 50대는 50%, 60~70대는 60~80%가 비대증환자일 만큼  전립선비대증은 중장년이후 남성의 대표적 질병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정의
전립선 비대증은 질병 이름대로 전립선이 비대해지는 질환입니다. 때문에 전립선 한가운데를 통과하는 요도를 압박하여 소변이 잘 안나오게 되거나, 성기능 장애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중년이후 소변때문에 밤에 자다가 한두번 이상 일어나 오줌을 자주 누게되는 빈뇨증상을 보이게 되면 전립선 비대증을 한번쯤 의심하게 됩니다.

한방에서는 예로부터 융폐, 소변불통(小便不通), 임병(淋病)의 범주로 인식했습니다. 소변불통은 소변이 나오지 않는다는 말이고, 임병은 나무에서 물이 떨어지는 형상을 모방해서 소변이 찔끔거리며 배뇨시에 통증이 수반되는 질환을 뜻하고, 융폐란 노인이 되어 소변의 통로가 원활하지 못함으로 인해 겪는 배뇨곤란을 의미합니다.

원인
전립선비대증의 원인은 유전적 인자, 체질, 영양, 동맥경화, 인종간 차이 등 밝혀진 바는 없으며, 현재까지 내분비설이 가장 유력합니다. 연령의 증가함에 따라 혈중 남성호르몬 수치와 전립선내 남성호르몬 수용체의 변화 등이 전립선비대증을 발생시키는 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의학적으로는 전립선비대증을 주로 융폐의 범주로 생각하며 원인으로는 대개 신허(腎虛), 기체(氣滯), 혈어(血瘀), 습열(濕熱), 담탁(痰濁) 등이 거론되어 왔고, 이중 신장허약(腎虛)과 어혈(瘀血)이 위주가 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증상
전립선비대증의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요로 폐색에 의한 배뇨장애입니다. 이는 마치 수도관에 녹이 생겨 잘 나오던 물이 시원치 않게 나오는 것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배뇨장애 증상은 다양하며, 주로 요속감소, 빈뇨, 야뇨, 잔뇨감 등을 호소합니다.

1) 초기상태 : 오줌 횟수가 평상시보다 증가하며, 특히 밤에 잠자는 동안에 두 번 이상 일어나게 되니, 자연히 잠을 설치게 되고 또 오줌이 금방 나올 듯 또 참지 못하게 됩니다.

2) 진행된 상태 : 지속적인 폐색에 의해 만성 요폐가 유발되고, 심하면 방광이 과팽창되어 방광기능의 회복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습니다.

진단
전립선의 상태를 알기 위해 기본적으로 임상병리검사 및 직장수지검사를 받고 양방에서는 요도경 및 방광경검사, 경직장초음파검사, 요류측정술 등을 받습니다. 한방에서는 맥진기와 양도락, 메리디안, 적외선체열진단기로 검사를 받습니다.

치료
치료에서 고려해야할 사항은 전립선비대증이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이 아닌 만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일차적인 치료의 목적입니다.

양방에서 관찰(대기요법)을 비롯하여, 약물치료, 수술요법, 최소침습적 치료법 등이 행해지고 있습니다. 튜나(TUNA)는 최근에 개발된 전립선 비대 치료법으로서 국소마취하에 시행하므로 입원이 필요없고, 전기칼이나 레이저를 이용한 수술때 생길 수 있는 발기부전, 역행성 사정, 요실금 등의 부작용이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약물치료와 침구치료가 기본 처치법입니다. 또한 급성 요폐색(尿閉塞)을 해소하기 위한 방법으로 수(隋), 당(唐)대부터 도뇨관(카테터)를 사용하기도 하였습니다.

전립선비대증의 침구치료에는 배수혈(背兪穴)인 신수, 방광수, 근위취혈인 중극, 관원. 기해, 회음, 원위치혈인 삼음교, 족삼리 등을 취혈하고, 이밖에 방광이나 전립선을 직접 자극하거나 신장이나 방광의 기능에 영향을 줄수있는 아시혈이 선택됩니다. 수기법으로는 대부분 보법(補法), 구법(灸法)을 많이 활용하고 있으며, 이러한 침치료는 환자의 배뇨증상을 개선시키고 회음부의 통증이나 잔뇨감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약물치료에서는 보신(補腎), 이뇨(利尿), 활혈산결(活血散結)을 기본치료법으로 합니다. 습열이 결집된 경우에는 팔정산, 용담사간탕을, 기체혈어(氣滯血瘀)에는 소복축어탕, 계지복령환을, 비장의 기가 부족한 경우에는 보중익기탕가감을, 신장의 양기가 허쇠한 경우에는 제생신기환 등을 구분하여 침구치료와 함께 투약함으로써 좋은 효과를 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