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llow 에서 봤다니깐요 !!!!

세상이 좋아져서 시장에 나와있는 물건들을 누구나 손쉽게 찾아보고, 담당자에게
연락 할수가 있습니다.  그러기에 많은 사람들이 찾는게 그리 어렵냐고, 애들
장난이라고 말들을 하죠물론 집을 찾는다는게 집을 산다는 일의 모든 것이 아니기도
하지만, 이야기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인터넷이란 대양에 나와있는 매물의 신뢰성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죠.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는 하나가 분명히 zillow, redfin, trulia 많은 웹사이트
물건이 나와있는데, 팔지를 않느냐는 것이죠.   분명히 오늘 아침에 물건을 보고
담당자에게 전화를 했더니, 물건이 오퍼가 들어갔다고 하거나, 팔렸다고 하니정말
시장이 바쁘게 움직이는구나 하고 낙담을 한다는 겁니다그렇다면, 과연 물건이
실제로 존재는 했던건가요?  정말 오늘 아침에 나왔던가요?

첫째는 , 시스템의 문제 입니다워싱톤주에서 누군가가 집을 팔려고 하면 부동산

중개인과 계약을 맺고, 시장에 내놓습니다 말은 NWMLS 내놓는다는 이야기
입니다
.  NWMLS 물건이 올라가는 거의 실시간으로NWMLS 계약을 맺은 각종
수십가지의 웹사이트에서 물건들을 가지고 가서 자기들의 웹사이트에 물건을
올려놓습니다. 그렇다면, 어느 사이트의 정보가 정확할까요게다가 오퍼가 들어가고,
심지어는 팔려도 내용을 수정 하지를 않습니다그러니, 바이어들은 괜찮은 물건
들을
보면, 옆에 있는 광고의 담당자처럼 보이는 부동산중개인에게 전화를 하게
됩니다물론 대부분은 담당자가 아닌, 해당 웹사이트에 광고를 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니, 사람들은 정확한 정보를 없습니다.

둘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