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ray와 CT 그리고 MRI 중 어느것으로 찍어야할까요? (2)

안녕하세요. 굿닥터 카이로프랙틱의 김병성입니다. 지난 회에서 살펴본 X-ray
이어서 이번 회에서는
CT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X-ray 기술이 발달하면서
새로운 영상진단 장비가 개발되었는데
, 그것이 바로컴퓨터 단층촬영으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CT (Computed Tomography)입니다. CT는 예전의 X-ray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큰 변화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

 

X-ray는 수술 없이도 신체 안의 모습을 볼 수 있게 해주었지만, 입체적인 몸을
2차원적인 평면으로만 나타내는 단점이 있습니다. 만약 골절이 생긴 두개골 정면 사진
한 장만 보았을 때 발견한 골절이 앞에 있는 것인지 뒤에 있는 것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
그래서 X-ray를 찍을 때는 대게 정면(또는 뒤)과 옆면 두 장의 사진을 찍어 비교를
하게 됩니다
. 하지만 CT는 엑스선으로 인체를 180° 연속 촬영하여 여기서 나온 결과를
컴퓨터로 합성해서 마치 몸을 칼로 자른듯한 단면을 보여주고 그 단면을 연속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더욱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또한 CT X-ray에 비하여 연부조직에 대한 표현력이 우수하기 때문에 척추 외에도
, , 심장, 식도, 위장간 등의 종양성 질환이나 외상성 질환을 파악하는데 주로
적용됩니다
. 촬영에 소요되는 시간은 대게 30분 내외로 MRI에 비해 짧으며
미세골절이나 뇌출혈 진단에는
MRI 보다 오히려 더 좋은 결과를 보여주기 때문에
응급 환자 검사에 많이 이용됩니다
. MRI에 비해 절반 이하인 촬영 비용도
큰 장점입니다
.

 

하지만 MRI에 비해서는 여전히 충분히 선명한 영상을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에
CT 결과만 가지고 목이나 허리에 디스크가 생겼는지 얼마나 신경에 손상이 갔는지를
판별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 그래서 최근에는 디스크나 신경 관련 병변이 의심되면
CT 대신 MRI를 바로 찍는 것을 권합니다.

 

게다가 CT에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는데, 촬영 시 환자는 엄청나게 많은 방사선에
노출됩니다
. 일반적인 검사 용도의 X-ray 촬영 중에 환자가 노출되는 방사선의 양은
극히 미미하기 때문에 걱정 하시지 않으셔도 됩니다
. 하지만 CT 경우 단 한 번 촬영에
보통 사람이 일년 중에 노출되는 자연방사선
(지구의 물질이나 우주로부터 오는
방사선
) 1~3년치 방사선에 노출됩니다. 이 때문에 전문의사는 암으로 투병
중이거나 암 병력이 있는 환자분들 경우
1년에 2회 이상은 찍지 않을 것을 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