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사용 증후군 (Overuse Syndrome) 3

안녕하세요. 굿닥터 카이로프랙틱의 김병성입니다.
지난 2주간 과사용 증후군이란 어떤 질환인지 그 원인과 종류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이번 회에서는 그 예방과 치료법을 알려드리면서 과사용
증후군 연재를 마무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과사용 증후군은 질환명처럼 과사용으로 인하여 생긴 질환이기에 증상이
있는 부위를 많이 사용 하지 않으면 증상을 개선시키거나 완치가 가능합니다
.
즉 충분한 휴식시간을 주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자 치료법입니다.

 

하지만 과사용 증후군의 본질이 쉴 수 없어서 생기는 질환이기 때문에,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을 수 없다면 잠깐 잠깐이라도 쉬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
휴식시간은 길지 안더라도, 1~2분간 쉬어주면서 잠깐의 스트레칭이나 마사지를
자주 할 수 있다면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또한 장시간 일을 하거나
운동을 해야 하는 경우에는 보호대를 착용하여 근육과 힘줄의 피로를
줄여주어야 합니다
.

 

좀 더 적극적인 예방 치료법으로는 규칙적인 스트레칭과 근력 운동입니다.
한 관절을 움직이는 데는 두 가지 이상의 근육군이 관여하고 있습니다.
굴곡근(관절을 굽히는 근육)이 있으면 신전근(관절을 펴는 근육)이 있고,
내전근(안으로 굽히는 근육)이 있으면 외전근(밖으로 펴거나 돌리는 근육)
있어 서로 함께 움직이면서 동작과 자세를 만들어 냅니다
. 이 두 근육근 간의
근력 차이가 클수록 약한 근육군에 상해발생의 위험이 높아지게 됩니다
.

또한 신체의 좌
·우 근육 간의 근력 차이가 클 때에도 마찬가지입니다. 따라서
근력 강화 운동과 스트레칭은 모든 근육에 골고루 해주어야 합니다
.

 

과사용 증후군의 경우 초기에는 잠깐 쉬어주거나 치료를 받는 것 만으로도
증상이 금방 경감되므로 꾸준히 치료 받아야 한다는 의사의 권고가 무시되기
쉽습니다
. 하지만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자신의 자연치유력의
한계를 넘어선 상태이기 때문에 완치가 될 때까지 꾸준히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 초기 치료법으로는 냉찜질, 온찜질, 초음파나 레이저
치료 등 물리치료기구를 이용한 치료가 있으며
, 운동치료와 테이핑
치료를 병행합니다
.

 

이러한 물리치료를 받아도 증상이 완화되지 않는 경우에는 소염제를
복용하거나 심한 경우라면 스테로이드라는 호르몬을 아픈 부위에
주사하는 경우도 있는데
,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는 매우 효과적이면서도
상당히 조심해야 합니다
. 급성기 치료에 아주 좋은 방법이나 주사 후
관리를 잘못하면 오히려 힘줄을 더 약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

스테로이드 주사 후
2일 정도면 아프지 않기 때문에다 나았겠지하고
적절한 물리치료나 재활치료 없이 정상적인 생활을 반복하다 보면
80% 정도 증상이 재발 되고 그 상태에서 치료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영구적인 통증을 가지고 살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 아주 좋은
주사제이기도 하지만 오용하면 상태를 더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처방해준 의사의 지시를 잘 따르셔야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