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스포츠와 부상

안녕하십니까? 굿닥터 카이로프랙틱의 김병성입니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스포츠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방학이나 휴가를 맞이하여 많은 분들께서 겨울 스포츠를 배우거나 즐길 계획을 세우시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스케이트, 스키, 스노우보드 등 겨울철 야외스포츠에는 늘 부상의 위험이 따릅니다. 특히 영하의 낮은 기온은 근육을 수축 시키고 관절의 유연성을 떨어뜨려 가벼운 충돌이나 낙상에도 골절 등의 큰 부상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으며 잠시만 방심해도 크게 미끄러져 허리와 골반을 다치거나 손목이나 발목을 삐기 일수입니다.

겨울스포츠에서 안전을 지키려면 잘 넘어지는 방법을 익혀 부상위험을 줄이거나 준비운동을 통해 신체 유연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선 잘 넘어져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손목과 발목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대게 미끄러지거나 넘어질 때 반사적으로 손목에 체중을 실어 몸을 지탱하기 마련인데, 이 때 손목관절에 무리가 가면 연골과 인대가 손상될 가능성이 매우 크며 심한 경우에는 골절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또한 넘어지면서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발목 관절을 지탱하는 인대가 손상을 입어 염좌가 발생하거나, 충격으로 인하여 뼈에 금이 가거나 부러지는 경우도 빈번합니다.

또한 대부분의 겨울스포츠의 공통된 특징은 두 발이 자유롭지 않습니다. 특히 보드의 경우에는 스키처럼 몸을 지탱할 수 있는 폴이 없기 때문에 손으로 바닥을 짚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키나 보드를 타다가 넘어지는 순간에는 두 손을 모으고 체중을 엉덩이 쪽으로 실리게 하면서 주저앉으면 손목부상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넘어지는 충격으로 인해 손목이나 발목을 지탱해주는 인대가 늘어나거나 찢어지면 퍼렇게 멍이 들고 통증과 붓기, 시큰거리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만약 손목이나 발목 주위가 심하게 붓고 멍이 들며 시간이 오래 지난 후에 가만히 있어도 통증이 느껴진다면 골절의 가능성이 큽니다. 골절이 되면 손이나 발을 전혀 쓸 수 없게 되고 움직일 때 뼈를 비비는 것 같은 느낌이 들며, 간혹 감각이 무뎌지거나 저린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즉시 응급실을 방문하여 X-ray를 찍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준비운동은 낙상으로 인한 큰 부상을 방지할 수 있는 좋은 예방법입니다. 겨울철에는 낮은 기온으로 인해 근육이 이완되는 속도가 더디기 때문에 평소보다 긴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으로 충분히 몸을 풀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손목과 발목 그리고 팔다리 스트레칭 운동 외에도 제자리 뜀뛰기와 온몸 털기 등을 반복하여주면 체온을 높여주고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이 밖에도 겨울스포츠에서는 헬멧과 용도에 맞는 보호대를 반드시 착용해야 충격이 흡수돼 부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어린아이들의 경우에는 부모들이 헬멧은 물론 손목, 무릎, 팔꿈치 보호대 등을 통해 완전무장을 시키지만 정작 성인들은 장갑 이외에 별도의 보호 장구를 착용하지 않아 아이들 보다 더 큰 부상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이번 겨울, 부디 충분한 준비 운동과 안전장비를 갖추어서 건강하고 즐거운 겨울스포츠를 즐기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