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랜트의 매일 맨…..

90년대에 농구를 좋아한 사람은 시절의 유명한 농구 선수 명쯤은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아마 제일 많이 기억되는 농구 선수는 시카고 불스의 마이클 조던일 것이다그러나 나는 선수뿐만이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많이 기억한다 중에 기억에 남는 선수는 말론 이라는 선수로 별명이 The Mailman 이라는 선수이다 선수 별명이 매일 맨이라고 불리게 되었을까?…….

매일 맨으로 불리게 이유는 선수는 팀에게 필요한 것을 배달한다는 의미에서 이런 별명으로 불리게 되었다팀이 점이 필요할때 선수는 팀에게 필요한 한점을 배달한다팀이 리바운드가 필요할 선수는 필요한 리바운드를 배달한다이렇게 필요한 것을 배달하는 선수 팀의 매일 맨이라고 불리게 것이다임플랜트에서도 필요한 것을 배달해 되는 경우가 있다환자에게 필요한 임플랜트 케이스


아마
케이스가 환자에게 필요한 것을 배달한 케이스 일것이다 환자는 30 초반에 벌써 많은 치아를 잃어버린 환자 였다예전 필리핀에서는 치아를 살리기 보다는 발치해 버리는 경우가 빈번하여서 이렇게 지금은 남아 있는 치아가 별로 없다그리고 더욱 어려운 것은 환자의 상악과 하악의 관계는 부정 교합중에서 제일 다루기 힘든 심한 주걱턱의 관계를 가지고 있었다또한 상악과 하악의 아치 디스크래펀시 (Arch Discrepancy) 아래의 턱의 사이즈가 다른 상태도 포함하고 있었다

이런 경우는 아래 치아가 위의 치아보다 많이 튀어나와서 치아를 수복하고 나서도 제대로 교합을 이룰 없는 상태였다이렇게  오랫 동안 부분 틀니를 가지고 생활하였지만 임플랜트로 부분틀니에서 벗어날 것은 꿈도 꾸지 못했던 환자 였다 케이스를 맡은 나로서도 결말이 어떨지 장담하기 어려운 케이스였다하지만 모델을 통해서 미리 보철의 방향과 주걱턱을 보정을 계산하였고 또한 환자와도 충분한 상의를 통해서 보철의 관리법을 교육한 다음에 케이스를 딜리버리 있는 경우 였다그래서 살릴 없는 치아는 발치와 동시에 4개의 임플랜트를 심어서 위에 스쿠루 (Screw-Retained Implant Bridge) 이용한 브릿지로 마무리 케이스 였다또한 스쿠루에는 액세스 홀을 두어서 나중에 무슨 문제가 생기면 브릿지를 분리할 있는 업그레이드 보철로 진행하였다.


지금도
환자를 보면 나도 환자에게 필요한 것을 딜리버리 했구나 라는 느낌에 맘이 따뜻해 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