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랜트도 프라이버시가 필요하다?


프라이버시
(Privacy) 말은 영어 임에도 불구하고 오래전부터 우리들이 자주 쓰는 말중에 하나이다자식과 부모와의 사이에도 프라이버시가 필요하고 배우자 사이에도  프라이버시가 필요하다아마 이것을 필요로 하지 않는 분들이 거의 없을 정도이다 그럼 프라이버시란 말은 무엇인가 ?…… 말은 자기만의 공간 또는 남에게 의해서 방해받지 않은 공간을 일컫는 말이다그럼 과연 임플랜트에도 이런 프라이버시가 필요할까?.  일단 정답은 그렇다임플랜트에도 이런 프라이버시 공간이 필요하다그래서 주로 임플랜트 주변에는  적게는 1-1.5mm 이상의 뼈가 존재해야 한다그래서 만약 3mm 짜리 임플랜트를 심는다고 가정하면 주변에는 4-4.5mm 이상의 뼈가 존재하여야 한다

그렇지 않게 되면 임플랜트 주변의 뼈가 안정적이지 않아서 쉽게 손실되게 마련이다그럼 손실된 뼈의 공간을 우리의 잇몸이 재빠르게 치고 들어온다여기서 잇몸이 재빠르게 치고 들어온다는 말은 임플랜트를 감싸고 있는 뼈들이 녹아들면 녹아든 공간을 다시 뼈가 채우기 전에 잇몸이 채우기 마련이다그럼 그런 임플랜트는 얼마가지 않아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

  그럼 이런 아주 기본적인 상식을 가지고 위의 케이스를 보면서 설명하기로 하자


상기의
환자는 초진 사진에서 보듯이 하악의 앞니가 닯아서 거의 잇몸까지 내려간 상태였다보통 하악의 앞니는 사이즈가 작아서 신경치료를 해서 크라운을 올리기도 힘든 경우이다왜냐면 사이즈가 작은 치아들은 신경치료나 크라운을 해도 사이즈가 작아서 견디어 내지 못한다그래서 하악의 앞니 두개를 이상 살리 없는 케이스였다그렇다고 브릿지를 하자니 옆의 치아들이 튼튼치 못하여 기둥을 있는 치아들도 아니였다그렇다고 옆의 있는 치아들을 잡아 끌어들여서 아주 길이가 브릿지를 한다는 것은 더욱이 치아를 망치는 지름길로 들어서는 것이다그래서 환자와의 상담끝에 임플랜트를 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지만 임플랜트가 들어가 자리가 좁아서 임플랜트 간의 생리학적 공간 프라이버시를 지켜 없는 케이스 였다이런 경우에는 없는 치아 또는 없어질 치아의 자리만 보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치아로도 눈을 돌려야 한다그래서 주변의 치아들이 튼튼치 않거나 오래 가지 못할거라면 주변의 치아들도 치료의 부분으로 포함 시켜야한다결론은 주변의 옆의 치아들도 같이 발치하여서 치아 2개의 자리 대신에 4개의 자리로 만들고 양쪽 끝에 2개의 임플랜트를 심어서 임플랜트 이용한 브릿지를 하는 것이 제일 상책이다그럼 임플랜트의 프라이버시도 살릴수 있고 심미적으로도 성공적인 치료를 수가 있다

물론 무조건 주변의 치아를 빼버리는 것은 상책이 아니다주변의 치아가 어느정도 튼튼치 않고 잔존골의 양도 적어야 옆의 치아를 발치하는 것이 합리화된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이런 어려운 케이스를 다루어본  임상의 경험이 동반되어야 성공적인 골이식을 이끌어 낼수 있기 때문이다만약 나에게 이런 치료가 필요하다면 임상 경험이 뛰어난 담당의를 찾는 것도 현명하다 하겠다.